[ 기사위치 교통안전 ]

국토교통부, 대형 사업용 버스/ 화물차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

FCN FM교육방송 국민안전교육대전연수원 교육제작국 | 보도제작본부 미디어센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2020년 1월부터 위반 횟수에 따라 3차 적발 시 150만원 과태료 부과

국토교통부, 대형 사업용 버스/ 화물차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


2020년 1월부터 위반 횟수에 따라 3차 적발 시 150만원 과태료 부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버스, 화물차 등 대형 사업용 차량의 사고 예방을 위해서 차로이탈 경고장치(LDWS: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미장착자에 대해 2020년 1월 1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차로이탈 경고장치 부착하는 모습> 사진제공=FCN FM교육방송 안전교육제작국


대상 : 사업용 차량인 9m 이상의 승합차 및 20톤 초과 화물·특수차

차로이탈 경고장치는 교통안전법상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되어 있고 과태료 규정이 2020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이에 맞춰 구체적인 과태료 부과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중(‘19.8.5~9.16)에 있다.

교통안전법 개정(‘17.1.17) 시 기존 운행 중인 차량의 장착 소요기간을 고려하여 과태료 부과를 유예(’20.1.1 시행)


과태료 금액은 유사사례인 운행기록장치 미장착자에 대한 과태료와 동일하게 결정하였으며, 위반행위 횟수에 따라 차등적으로 적용 되도록 하였다.


미장착 적발 시 1차 : 50만원, 2차 : 100만원, 3차 : 150만원


한편 국토교통부는 대상 차량에 대해 ’18년부터 장착비용의 80%(상한 40만원)를 지원하는 보조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예산 : 300억원(총 15만대, 국비·지방비 50:50 매칭 지원), (기간) ‘18∼’19년


보조금을 지원받고자 할 경우 올해 11월 30일까지 장치를 장착하고 관련 서류를 첨부하여 해당 지자체에 보조금을 신청하여야 한다.


화물차량의 경우 공제조합에 장치 부착 확인서를 제출하면 보험료 할인(할인율 3%)도 가능하다.


차로이탈 경고장치의 현재 장착률은 약 53%(‘19.6월말 기준)이며, 국토교통부는 연말까지 장착을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하고 있다.


장착률 추이: 4%(’18.7) → 25%(‘19.1) → 53%(’19.6)


차로이탈 경고장치의 실제 효과가 입증되고 있으며, 내년부터 미장착자에 대한 과태료가 부과되고 올해 보조사업이 마무리되는 점을 지자체와 운수업계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다.


또한 보조금 집행과정에서 지자체 및 운수업체의 행정적인 불편사항 등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 지침을 개정(‘19.6)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장착을 독려하기 위해 DTG 무상점검센터와 연계한 장치 장착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전국 DTG 무상점검 서비스센터(15개소) 연계 장착서비스 운영(’19.8.12∼’19.11.30)


제작사와 협력하여 DTG 점검센터 부스 내 제작사별 적합제품 안내서를 비치하고 현장 장착서비스를 실시할 것이며, 장착 차량이 몰릴 경우 예약제를 통해 찾아가는 장착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교통안전복지과 윤영중 과장은 “차로이탈 경고장치는 졸음운전 등을 방지하기 위한 첨단 안전장치이며, 운전자 자신과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장치”라며 “장착을 연말까지미루면 보조금 신청이 몰려 지급이 늦어질 수 있고 제작사의 제품 재고가 부족할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장착을 완료하고 보조금을 신청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설명 : FCN FM교육방송 LIVE토크쇼 방송 영상, <평생교육설립 전문가 이승훈PD 토크쇼 ''토킹어바웃''


FCN FM교육방송 국민안전교육대전연수원 교육제작국



보도제작본부 미디어센터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국민안전교육대전연수원 교육제작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